메뉴 건너뛰기

Furniture Lab - 설계/디자인

 

디자인 DB 해외리포트의 Nils Holger Moormann의 리포트 입니다.

 

 

여름 휴가철이 끝나가는 요즘, 아쉬울 수밖에 없는 때이지만 그래도 SNS를 통해 알 수 있는 한국 지인들의 기분이 좋은 이유는 긴 추석 연휴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이 기간 내의 유럽이나 동남아행 항공권이 매진 사례를 보인다는 기사를 접한 적이 있는데 많은 사람에게 휴식이 필요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각자가 생각하는 휴가, 휴식의 의미는 무엇일까? 평소 동경해오던 어떤 것들에 대한 도전을 떠올리는 사람도, 가까운 이들과 시간을 보내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모두가 의미 있는 휴식이라 할 수 있겠지만, 외부로부터 단절되어 보는 것은 어떨까? 물론 집에 틀어박혀서 양념 반, 프라이드 반과 함께 밀린 드라마를 내려받아 보는 단절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2000년대 전의 기억이 남아있는 분들이라면 알만한 모 통신사 광고에서 배우 한석규 씨가 말하던 “또 다른 세상을 만날 땐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라는 멘트의 의미와 닿아있는 ‘단절’ 말이다.

지난 리포트에 이어 닐스 홀거 무어만(Nils Holger Moormann)에 관한 두 번째 리포트이다. 무어만의 프로젝트들을 보면 다양한 시도들을 하고 있는데 특이한 점은 대부분 생산이 그와 그의 회사가 위치한 바이에른 남부 지방 오스트리아와 인접한 알프스 산자락의 아샤우에서 이뤄진다는 점이다. 마치 아샤우 전체가 그의 작은 성인 것처럼, 그 밖으로는 나가지 않는 것처럼 무어만은 아샤우를 그리고 아샤우를 둘러싸고 있는 알프스의 자연을 사랑한다. 그가 설립한 회사 NHM의 웹사이트 혹은 수많은 그의 인터뷰 영상을 통해서 그의 일상을 살펴보면 어딘지 모르게 아주 평화롭다. 대부분의 디자인 산업이, 그리고 디자이너들이 대도시를 무대로 바쁘게 돌아가며 이뤄지는 것과는 조금 대조적이다. 물론 ‘물가가 싸서’라는 현실적이고 반전되는 이유가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적어도 관찰할 수 있는 바로는 그의 매일은 아샤우 촌구석에서 물 흐르듯이 천천히 지나가고 휴식하듯 평화롭다.

그런 그가 휴식이라는 개념을 제안하려 시작한 프로젝트를 소개하겠다. 그가 일상적으로 맞이하는 매일의 휴식 같은 삶을 여행을 통해 많은 사람에게 공유하고 싶어하는 마음에서 시작된 프로젝트, “Berge”가 그것이다. 이 프로젝트를 가장 간단히 소개하면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인데 무어만은 이 숙박시설의 이름을 “Berge”라고 지었다. 무어만의 인터뷰를 보면(40분가량의 그의 인터뷰를 리포트 마지막에 소개하겠다.) 그는 대부분 영감을 문학에서 얻는다고 한다. 그래서 그가 머무는 공간에는 수많은 책이 수납되어있다. 또한, 특이한 점은 NHM 내부의 계단과 벽에는 많은 명언이나 좋은 글귀들이 적혀있는데 실제로 무어만은 이러한 글귀들을 가까이하기를 좋아하고, 작품의 제목 역시 글귀에서 영감을 받은 문장이나 혹은 추상적인 단어들로 짓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독일어 “Berge”는 산(Mountain)의 복수형이고 “Herberge”는 호스텔(Hostel)과 같은 말인데 이런 중의적인 뜻을 담은 호스텔 Berge에서도 무어만의 특이한 작명(?)법을 발견할 수 있다.

 

20191020130905054849.jpg

▲ Old Berge (Image ⓒ Nils Holger Moormann) 무어만의 Berge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하기 전, 위 사진 속의 건물은 오랜 시간을 숙박시설로 사용되다가 폐허로 방치되고 있었다. 무어만의 NHM 가구들을 위한 배송 창고로 사용하려 사들인 이 건물은 심사숙고 끝에 원래의 계획에서 선회하여 새로운 숙박시설로 거듭나게 된다. 

 

 

20191020130905054914.jpg

▲ Berge by Nils Holger Moormann (Image ⓒ Nils Holger Moormann) 새롭게 태어난 Berge의 외관. 본래 설계, 시공된 기본 틀을 최대한 헤치지 않는 선에서 무어만의 색채로 재해석 되었다. 넓은 앞마당을 향해 탁 트인 창을 내었고, 지붕 층의 발코니에서는 알프스에 둘러싸인 아샤우의 멋진 전경을 바라볼 수 있다고 한다.

 

 

20191020130905054952.jpg

▲ Berge / 공동식당 (Image ⓒ Nils Holger Moormann) 지상 층에 자리 잡은 넓은 공동식당. Berge에 있는 대부분 방이 따로 주방을 함께 가지고 있지만, 여행을 통해 낯선 사람들과의 만나보라는 의미로 이렇게 큰 공간을 식당에 투자했다. 하얀 벽으로 이루어진 커다란 공간에는 대규모의 인원이 동시에 식사할 수 있을 많은 식탁과 의자들이 그 반대편에는 넓은 조리대와 작은 아궁이와 같은 벽난로가 있다. 원목과 무쇠의 조합으로 가공되지 않은 스타일을 추구하는 무어만의 디자인 철학과 맞닿아있는 조용하고 따뜻한 산장의 느낌이다. 사진 속의 공간에 가만히 다양한 외모와 성격의 사람들을 그려 넣어 보면 나 역시 그 공간 속에 동화되어 멀리 떠나고 싶은 욕구가 생긴다.

 

 

20191020130905055020.jpg

▲ Berge / Apartment 1 (Image ⓒ Nils Holger Moormann) 공동식당과 비슷한 느낌의 방이다. 복층의 형태로 지붕 층에는 침실이, 연결된 아래층에는 주방과 거실이 있다.

 

 

20191020130905055047.jpg

▲ Berge / Apartment 2 (Image ⓒ Nils Holger Moormann) 예전의 바닥을 그대로 유지하고 방을 둘러싸고 있는 외벽에 가공처리 하지 않은 나무를 이용한 붙박이 가구 스타일의 침대와 수납장으로 이루어진 방. 왠지 이 방안에서는 밤새 침대에 누워 잠들지 못하고 이야기꽃을 피우게 될 것 같다.

 

 

20191020130905055142.jpg

▲ Berge / Apartment 3 (Image ⓒ Nils Holger Moormann) 리모델링하기 전의 건물이 가지고 있던 본래의 구조물들을 그대로 살려낸 다양한 방들. 거친 원목의 느낌과 어두운 가구의 조화가 역시 무어만이 추구하는 그대로의 느낌이다. 지붕에 난 창을 통해 들어오는 알프스의 태양 빛이 공간의 입체감을 완성해준다.

 

 

 

▲ Berge / Apartment 4 (Image ⓒ Nils Holger Moormann) 책을 좋아하는 무어만의 취향이 그대로 녹아있는 서재 스타일의 방. 총 16개의 방을 가지고 있는 Berge의 모든 객실에는 곳곳마다 책이 꽂혀있는데, 인터뷰를 통해 무어만이 하는 말은 이 놀라운 공간에 방점을 찍는다. 놀랍게도 Berge에는 인터넷이 없다. 산속이라 휴대전화도 잘 터지지 않는다. 이 때문에 예약과정에서 많은 투숙객에게 항의를 받기도 했지만, 무어만은 Berge를 계획하던 당시의 원칙을 바꿀 의지가 없다고 한다. 리포트의 도입부에서 필자가 언급했던 “또 다른 세상을 만날 땐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 라는 광고 카피가 떠오르던 순간이었다. 무어만은 Berge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정말 편안히 쉬다가 돌아가기를 권하고 있다. 끊기지 않고 걸려오는 전화, 인터넷을 통해 쉽게 얻을 수 있는 정보들에 오히려 중독되어 꺼버리기를 주저하는 현대인들에게 그 흔하고 편한 전화도 인터넷도 제공하지 않고 반강제로 자연을 바라보고 책을 읽다가 가라고 말한다. 숙박시설을 통해 돈을 벌어보겠다는 생각은 애초에 없었단다. 많은 사람이 Berge를 찾아 단절된 휴식을 통해 인터넷에서보다 더 값지고 많은 것들을 얻어 돌아갈 것이라는 확신에 찬 바람을 가지고 있다. 많은 수식어를 떠올리다 결국 선택한 것은 그냥 이 사람, 멋지다.

 

 

20191020130905055544.jpg

▲ Berge / Apartment 5 (Image ⓒ Nils Holger Moormann) Berge의 곳곳에 있는 작지만 센스 넘치는 섬세함이다. 배관을 그대로 노출한 상태에서 액자에 유리를 달아 걸어 놓은 것이 재미있다. 많은 벽이 가공되지 않은 그대로의 상태로 노출되어있다.

 

 

20191020130905055623.jpg

▲ Berge / Sauna (Image ⓒ Nils Holger Moormann) berge의 숙소에서 마당을 가로질러 자리 잡고 있는 사우나. 책과 자연과 사우나. 설명할 수 없지만 뭔가 어울린다.

 

 

20191020130905055647.jpg

▲ Berge / 소품들 (Image ⓒ Nils Holger Moormann) 모든 객실과 주방, 욕실에 갖춰져 있는 각종 소품 역시 그릇과 컵부터 이불과 수건까지 모두 무어만과 NHM이 디자인한 것들이다. 판매도 하고 있어서 사용 후에 마음에 들면 실제로 구매할 수 있다.

무어만과 NHM의 Berge는 휴식이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여행지와 숙소가 아닌가 한다. 환하게 웃는 무어만의 옆집 아저씨 같은 인상을 닮아 편안하고 알프스의 작은 독일 마을 아샤우를 닮아 평화롭다. 이 편안하고 평화로운 Berge에서 또 다른 세상을 만날 때에는 그간 내가 속했던 곳에서의 일상을 잠시 꺼두고 온전히 휴식할 수 있을 것만 같다.

 

 

 

▲ Interview by Nils Holger Moormann 무어만이 이야기하는 자신과 디자인, 그리고 Berge에 대한 인터뷰를 공유하고 싶다. 40분가량의 긴 영상이지만 시간을 투자할 가치가 있다.

 

?

  1. [가구] 하이엔드 가구 브랜드 반무(Banmoo)의 신작들

    디자인 DB 해외리포트의 중국디자이너 뤼용중의 기사를 발췌했습니다. 하이엔드 가구 브랜드 반무(Banmoo)의 신작들 상하이를 기반으로 하는 하이엔드 가구 브랜드 반무(Banmoo)의 신작들을 소개한다. 반무(Banmoo)는 2006년 중국 유명 건축가이자 예술가인 뤼용중(吕永中)이 상하이에 설립한 브랜드이다. 1968년생인 설립자 뤼용중은 상하이 퉁지대학 건축과 교수, IF 중국 심...
    Date2014.03.11 Category디자인 Reply0 Views4475
    Read More
  2. [공간] 휴식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Berge Project

    디자인 DB 해외리포트의 Nils Holger Moormann의 리포트 입니다. 여름 휴가철이 끝나가는 요즘, 아쉬울 수밖에 없는 때이지만 그래도 SNS를 통해 알 수 있는 한국 지인들의 기분이 좋은 이유는 긴 추석 연휴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이 기간 내의 유럽이나 동남아행 항공권이 매진 사례를 보인다는 기사를 접한 적이 있는데 많은 사람에게 휴식이 필요하고 있다는 생각...
    Date2013.09.09 Category디자인 Reply0 Views6772
    Read More
  3. [가구] 남자 가슴에 여백을 품다

    디자인하우스의 2012서울디자인페스티벌의 리뷰입니다. 2012서울디자인페스티벌, <진변진용>展 남자 가슴에 여백을 품다 살기 위해서 채워야 했던 시대도 있었지만, 이제는 좀 비워야 할 때다. 21세기 CEO의 공간 <진변진용眞變眞用>은 내 한 몸 쉴 곳까지 채우고 있는 우리의 공간과 삶을 돌아보게 한다. 친구, 마음이 ‘통通’하였는가? 1 의자 듀엣Duet, 디자이너 김상규. 2 문...
    Date2013.07.25 Category디자인 Reply0 Views9227
    Read More
  4. [가구]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만나는 중국 디자인

    중국은 고대 시대부터 벌써 현대와 같은 디자인의 가구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 명, 청 시대의 가구를 최고의 기술과 디자인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디자인 DB의 해외리포트 기사를 발췌한 내용입니다. ---------------------------------------------------------------- 올해 4월 9일부터 13일까지 열린 밀라노 디자인 위크 기간 동안 중국 디자인 특별전이 개최되었...
    Date2013.05.14 Category디자인 Reply0 Views4930
    Read More
  5. [아이디어] 로프를 이용한 아이디어

    로프는 많은 부자재중 많이 사용하는 재료 중 하나죠. 충분히 생활속에서 응용해 볼 만한 아이디어 입니다.
    Date2013.03.28 Category아이디어 Reply0 Views886
    Read More
  6. [가구] 최근 개관한 V&A 가구 전시관

    디자인 DB의 디자인리포트 기사 내용을 발췌했습니다. 한 번 가보고 싶은 전시관이네요. 디자인을 사랑하는 이들이라면 런던에서 반드시 들러야 할 ‘머스트 고 플레이스(Must go place)’가 하나 추가됐다. 주인공은 지난해 말 세계 최대의 디자인 뮤지엄인 런던의 ‘빅토리아 앤 알버트 뮤지엄(V&A)’에 155년 역사상 처음 들어선 상설 가구관 ‘수잔 위버 갤러리(Dr Susan Weber G...
    Date2013.03.10 Category디자인 Reply0 Views7750
    Read More
  7. [가구] 책 처럼 펴지는 의자(Take a Seat)

    디자이너 Darris Hamroun의 작품 'Take a Seat' 입니다. 앉고 싶을 때 언제든지 펴서 앉을 수 있고 책 처첨 접어서 휴대하거나 보관할 수 있는 의자라고 합니다. 뭔가 간지가 좔좔 흐릅니다~ 이렇게 책 모양으로 접을 수 있답니다. 진짜 접으니 책같네요~ 책이라고 선물로 줘도 속을거같다능..;ㅋ 의자에 앉아서 책을 볼 생각은 하지만 의자를 책 같이 접어서 휴대할 생각은 한...
    Date2012.07.16 Category디자인 Reply0 Views14774
    Read More
  8. [인체공학] 작업시 동작 공간

    인체공학은 가구나 작업환경을 인간이 지니고 있는 특성에 맞도록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가구는 심미적 아름다움을 통해 만족감을 주고 공간을 구성하는 장식적 역할을 하지만 이보다 앞서 인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아름다운 가구라 해도 사용하기 불편하면 놓고 바로보는 예술품이 아닌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
    Date2012.07.15 Category설계 Reply0 Views3240
    Read More
  9. [인체공학] 침실에서의 동작 공간

    인체공학은 가구나 작업환경을 인간이 지니고 있는 특성에 맞도록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가구는 심미적 아름다움을 통해 만족감을 주고 공간을 구성하는 장식적 역할을 하지만 이보다 앞서 인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아름다운 가구라 해도 사용하기 불편하면 놓고 바로보는 예술품이 아닌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
    Date2012.07.14 Category설계 Reply0 Views2356
    Read More
  10. [인체공학] 주방에서의 동작 공간

    인체공학은 가구나 작업환경을 인간이 지니고 있는 특성에 맞도록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가구는 심미적 아름다움을 통해 만족감을 주고 공간을 구성하는 장식적 역할을 하지만 이보다 앞서 인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아름다운 가구라 해도 사용하기 불편하면 놓고 바로보는 예술품이 아닌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
    Date2012.07.13 Category설계 Reply0 Views3007
    Read More
  11. [인체공학] 식당에서의 동작 공간

    인체공학은 가구나 작업환경을 인간이 지니고 있는 특성에 맞도록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가구는 심미적 아름다움을 통해 만족감을 주고 공간을 구성하는 장식적 역할을 하지만 이보다 앞서 인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아름다운 가구라 해도 사용하기 불편하면 놓고 바로보는 예술품이 아닌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
    Date2012.07.12 Category설계 Reply0 Views3824
    Read More
  12. [인체공학] 인체의 치수 - 동작에 따른 공간

    인체공학은 가구나 작업환경을 인간이 지니고 있는 특성에 맞도록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가구는 심미적 아름다움을 통해 만족감을 주고 공간을 구성하는 장식적 역할을 하지만 이보다 앞서 인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아름다운 가구라 해도 사용하기 불편하면 놓고 바로보는 예술품이 아닌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
    Date2012.07.12 Category설계 Reply0 Views3146
    Read More
  13. [인체공학] 인체의 세부 치수

    인체공학은 가구나 작업환경을 인간이 지니고 있는 특성에 맞도록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가구는 심미적 아름다움을 통해 만족감을 주고 공간을 구성하는 장식적 역할을 하지만 이보다 앞서 인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아름다운 가구라 해도 사용하기 불편하면 놓고 바로보는 예술품이 아닌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
    Date2012.07.10 Category설계 Reply0 Views2704
    Read More
  14. [인체공학] 인체의 치수 - 작업 자세와 높이

    #인체공학은 가구나 작업환경을 인간이 지니고 있는 특성에 맞도록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가구는 심미적 아름다움을 통해 만족감을 주고 공간을 구성하는 장식적 역할을 하지만 이보다 앞서 인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아름다운 가구라 해도 사용하기 불편하면 놓고 바로보는 예술품이 아닌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
    Date2012.07.09 Category설계 Reply0 Views3567
    Read More
  15. [인체공학] 인체의 치수 - 높이

    인체공학은 가구나 작업환경을 인간이 지니고 있는 특성에 맞도록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입니다. 가구는 심미적 아름다움을 통해 만족감을 주고 공간을 구성하는 장식적 역할을 하지만 이보다 앞서 인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아름다운 가구라 해도 사용하기 불편하면 놓고 바로보는 예술품이 아닌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
    Date2012.07.08 Category설계 Reply0 Views435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Online Network

기타치는목수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처위드 카카오톡 오픈채팅
위로